페이지 선택

반데르피게는 어떤 이유로 알로에 베라(Aloe Vera)를 사랑할까요?

반데르피게는 천연 화장품으로 태양과 자외선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보호하는 최선의 방법을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이 보호 역할을 할 수 있는 식물 중 으뜸인 원료로 알로에 베라가 있습니다. 학명으로는 알로에 바바덴시스(Aloe barbadensis)라고도 불리는데, 식물의학 뿐만 아니라 우리 일상에서도 이미 잘 알려져 있습니다.

알로에 수액은 다양한 스킨케어 제품에서 볼 수 있고, 음료로도 시중에 나와 있고, 섬유질의 잎을 이용하여 밧줄이나 천을 만들기도 합니다. 그만큼 알로에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알로에 베라 줄기와 잘린 조각

 

고대 이집트의 도시였던 테베 지방의 무덤 속 미라 관에서 고문서가 발견되었는데, 이 문서에서는 미라를 감싼 천에 알로에를 사용했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알로에 베라는 무엇일까?

흔히 알던 식물 알로에 베라, 한 걸음 깊이 주목해 볼까요.

알로에 베라는 약 300여 종의 백합과 알로에 속 식물의 하나로 사철 내내 푸른 상록수이자 다육식물 입니다.

다육식물은 물을 저장할 수 있는 잎이나 줄기가 있는 식물인데, 매우 건조한 기후에서 살아남기 위해 물을 저장하는 특징을 가지게 되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알로에 베라는 따뜻하고 건조한 기후와 배수가 잘 되는 토양을 선호하는데 서남아시아와 아프리카의 북부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지금은 열대와 온대지방에 넓게 자생하고 있고, 잎을 잘라내어 일주일 이상 지난 후에 심어도 잘 자랄 정도로 생명력이 강합니다.

 

야생에서 자라는 알로에

 

뿌리줄기는 작고, 좁고 두꺼운 녹색의 잎이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높이는 50cm가 넘고, 늦여름 이후에 꽃이 피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1m 정도의 긴 꽃대가 올라오면 노랗고 붉은 길쭉한 꽃들이 꽃줄기에 피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다른 종류의 알로에와 마찬가지로 서리를 견딜 수 없지만, 관상용으로도 이용할 수 있고, 많은 보살핌을 필요로 하지 않기에 키우기 쉽습니다.

유럽에서는 예로부터 알로에 잎의 즙을 약용으로 변비나 강장제로 복용하거나 베인 상처, 화장, 튼살 부위 외용제로 이용해 왔습니다. 잎을 자르면 나오는 알로에 겔을 껍질채 피부에 얹어 염증을 가라앉히는데 쓰기도 합니다.

 

반데르피게의 대표적인 알로에 베라(Aloe Vera) 제품

알로에 베라는 피부 진정 및 보습 등 여러 효과를 가지고 있는 원료입니다. 그렇다 보니 반데르피게에서는 이것을 효능 성분으로 여러 제품의 레시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제품 3가지를 소개하겠습니다.

 

알로에 베라 페이셜 세럼(Aloe Vera GEZIHTSSERUM)

 

알로에 베라 페이셜 크림

 

산화 방지제와 수분 성분이 세포 단계까지 도달하며, 피부의 탄력을 향상시켜 주름이 생기는 것을 늦춰주고자 합니다.

오일 성분이 없는 가벼운 타입의 세럼이므로, 저녁에는 도포 후 크림을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보습제 역할을 하며 노화 방지 효과가 탁월합니다.

모든 피부 유형에 적합합니다.

알로에 베라 스킨 젤(Aloe Vera HUIDGEL)

 

알로에 베라 스킨 젤(Aloe vera Huidgel)

 

연약하고 민감한 피부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바디 수딩젤로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외출 전후 피부 진정이 필요한 곳에 하루에도 여러 차례 수시로 바를 수 있습니다.

과민성 피부에 적합합니다.

 

알로에 베라 샤워 젤(Aloe Vera DOUCHEGEL)

 

알로에 베라 샤워 젤

 

피부 장벽에 손상을 일으키지 않으면서 필요한 유분 만을 남기고 노폐물을 제거합니다.
피부를 진정시키고 혈액 순환을 촉진하는 산뜻한 냄새의 100% 천연 샤워 젤입니다.

모든 피부 유형에 적합합니다.